한국일보 > 연예뉴스

‘라디오스타’ 이승우, 클럽설에 답하다…“시차 적응 위해”

등록 : 2018.07.11 23:26

수정 : 2018.07.11 23:31

이승우가 클럽설에 입을 열었다. MBC 방송 캡처

축구 국가대표 이승우 선수가 ‘클럽설’에 입을 열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 네 명의 2018 월드컵 국가대표 축구 전사들이 출연했다.

이날 이승우를 본 MC 김구라는 "이천수 느낌이 많이 난다"며 "좋은 것만 닮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을 자아냈다.

이에 이승우는 이천수에 대해 "저를 좋아하는 형"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MC들은 이승우에게 휴식 기간을 어떻게 보내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 '클럽에 갔다'는 설을 언급했고, 이에 이승우는 "시차 적응을 위해서"라고 답하며 웃어 보였다.

그러면서 "2시까지 딱 놀고 집에 갔다"고 덧붙이며 민망해했다.

강이향 기자 2hy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