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해피투게더3’ 나혜미, 에릭 프러포즈 예감에 만반의 준비…흰 원피스에 화장까지!

등록 : 2018.09.13 23:41

수정 : 2018.09.13 23:44

‘해피투게더3’ 나혜미가 에릭과의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KBS2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3’ 나혜미가 에릭의 프러포즈 일화를 공개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주연 유이, 이장우, 나혜미, 윤진이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나혜미는 에릭과의 결혼 일화를 공개하며 "결혼 전, 머리를 식힐 겸 여행을 갔다 오자고 했다.

그때 사소한 걸로 다퉈서 기분이 안 좋았는데, 오빠가 말도 없이 나가버리더라. 화가 더 나기 시작했고, 홧김에 그냥 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느 샌가 들어와서는 내 손에 뭘 쥐어주고 나갔다. 나중에 봤더니 카드였다. 카드에 '밖으로 나와보라'고 써놨더라. 그때 프러포즈를 할 것 같았다. 자다가 일어나서 가방에서 주섬주섬 하얀색 원피스를 꺼내 입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이 “자다가 일어나서 준비를 한거냐”라고 말하자 나혜미는 “기분이 안 좋았지만, 화장실에서 팩트를…"라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