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라디오스타’ 김영권이 3사 해설위원에게 서운했던 이유?…“특정 사람한테만 악수”

등록 : 2018.07.12 00:12

수정 : 2018.07.12 00:15

김영권이 안정환에게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MBC 방송 캡처

김영권이 2018 러시아 월드컵 3사 해설위원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김영권 선수는 경기 전 월드컵 3사 해설위원인 이영표, 안정화, 박지성을 만난 일화를 털어놨다.

김영권은 "세 분이 응원차 경기장을 방문해주셨다. 그런데 아는 선수들하고만 악수를 하고, 특정 선수에만 아는 척을 해주셨다"며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3사 해설위원이 악수를 한 선수는 손흥민, 기성용, 구자철 선수였다.

김영권은 이어 "후배들이 봤을 때는 소외감을 느끼지 않을까"라고 덧붙였고, MC 차태현은 "부담 줄까 봐 그랬을 것이다"라고 대신 설명했다.

김영권은 또 안정환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던 것을 언급하며 "이번 월드컵에서 기대되는 선수, 유망주를 꼽으실 때 저를 언급해 주지 않으셨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안정환 선수를 좋아한다. 그래서 그렇다"고 설명했다.

강이향 기자 2hy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