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 애기씨 생각에 애절한 연기…시청자 눈물 쏙 빼네!

등록 : 2018.07.22 11:05

수정 : 2018.07.22 11:25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의 연기가 화제다. tvN 방송 캡처

지난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5회에서 유연석이 차마 다가갈 수 없는 사람에 대한 마음과, 기어이 닿고 만 운명을 쓸쓸하고 처연하게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구동매(유연석)가 고애신(김태리)에게 정혼자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복잡한 감정에 휩싸이는 장면이 그려졌다.

그는 유도장에서 땀에 흠뻑 젖은 채로 쉬지 않고 유도 대련을 하며 연이어 상대를 메쳤다. 숨이 거칠어진 그의 머릿속에는 오로지 애신의 정혼자 소식으로 가득했다

극 말미에 동매는 지물포에 갔다. 비 내리던 문 밖을 바라보던 그는 애신의 가마를 발견하고 시선이 멈추었다. 가마에서 내린 애신은 지물포의 문턱을 넘었다. 동매의 한 쪽 볼이 사탕으로 볼록했다. 마음을 들킨 것 같은 그는 사탕을 뱉으며 “비켜드릴까요, 애기씨”라고 물었다.

유연석의 강렬한 엔딩 장면은 몰입도를 최고치로 끌어올리며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이는 동매의 어린 시절, 애신과의 첫 만남을 떠올리게 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안타깝게 한 것이다. 이에 유연석이 그려낼 구동매의 흥미진진한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유연석이 출연하는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6회는 22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