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블록버스터 저주에 빠졌다…"왜 부회장님 생각이 나지?"

등록 : 2018.06.13 22:13

수정 : 2018.06.13 23:21

박민영이 소개팅을 했다. tvN 방송캡처

박민영이 소개팅 중에 계속 박서준을 생각했다.

13일 방송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김미소(박민영)의 소개팅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미소는 사회부 기자와 소개팅을 하며 돈가스 집을 찾았다. 돈가스를 썰어주는 소개팅 남자를 보며 김미소는 전날 이영준이 썰어주는 스테이크를 생각했다.

같은 시각 이영준(박서준)은 김미소의 소개팅 사실을 알게 됐다. 이영준의 친구 박유식(강기영)은 "안 불안하냐"고 물었고, 이에 이영준은 "김비서는 블록버스터 저주에 빠졌다"고 호언장담했다.

그러면서 "블록버스터를 봤는데 저예산 B급 영화가 눈에 들어오겠냐"고 말했다. 하지만 박유식은 "난 B급 영화가 더 좋다"고 말하며 이영준의 심기를 건드렸다.

하지만 김미소는 소개팅 남자를 보면서 계속 이영준을 떠올리며 ‘왜 자꾸 부회장님 생각이나지’라며 고민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이향 기자 2hy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

화보뉴스